작성일 : 09-08-23 15:04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612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어린 시절 마을 입구에 우뚝 선 나무는 곧 마을의 기운이고 상징이었다. 억센 줄기는 강인한 의지를, 고루 퍼진 가지는 조화와 질서를, 단정한 잎들은 예의를 나타낸다고 믿었다. 키 높고 잘 생긴 나무 밑에는 평상이 놓여있었고 들고 나는 사람들은 반드시 그 밑에서 예를 표하곤 했다.

나무는 하나 둘 셋, 동시에 잎사귀를 모두 떨구고 죽음의 시간을 보냈다가도 봄이 되면 또 새로운 싹을 틔우고 잎을 내었다. 나이를 먹어가는 사람들은 그 한결같음에서 어릴 적 들었던 전설을 떠올렸다.

나무는 생명이 있는 신성한 대상이었다. 잎의 모양을 통해 한 해 농사의 풍흉을 알려주는 존재였고 마음 깊숙한 지지대가 되어 고향과 함께 가장 선명하게 각인되는 대상이기도 했다.


국민의 정부 시절이었더라면


그 나무가 우지끈 쿵! 소리를 내며 쓰러진 것은 전날 있었던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 위해 국회 본청 회의장으로 가던 때였다.

이미 결론이 나 있었던 회의였다. 민주당의 ‘부적합’ 의견은 소수 의견으로 보고서에 반영된 채 통과될 것이었다. 청문회장에서 내가 제기했던 매형사건 개입 의혹으로 뜨거워진 여론이 채 식기도 전이었다.

회의를 시작하며 묵념을 올렸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는 날 선 칼로 살을 저미는 듯 아팠지만 이번에는 큰 나무가 땅을 가르는 진동이 온몸을 뒤흔드는 듯 했다. 한나라당 의원들 역시 검은 넥타이를 매고 회의에 참석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우리는 모두 그 분의 그늘 속에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정권이 바뀌고 세상은 변했다. 위장전입, 다운계약서… 그 중 하나만으로도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 시절에는 낙마되고도 남을 사안이었다.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명됐던 인물 중 그래도 괜찮은 사람이라는 사실은 작은 위안일지언정 상실감과 무력감을 지워줄 수는 없었다.


서거로 깨닫게된 나의 소임


그를 외면하고 살았던 때가 떠올랐다. 그가 성역과 우상이었던 지역 분위기 속에서 나는 사춘기를 보냈다. 

좋든 싫든 그의 존재는 곧 호남인의 표상이었다. 그것은 대통령이 되어서도 마찬가지였다. 당신은 용서하고 화해했지만 손을 내민 것은 일방이었다. 그의 이상과 철학은 반쪽짜리로 폄하됐다. 영남 중심 인사를 바로잡아 공정 인사를 펼치려하면 그 딱지는 엉뚱하게 호남 편애로 돌아왔다.

그가 색깔론과 지역주의의 희생양이 되어 뭇매를 맞을 때 나는 반쯤 마음의 문을 닫았다. 그에 대한 애정은 부모세대의 몫으로 돌리고 나는 내 삶을 일으켜 세우겠노라고 결심했다. 모른 체 하지 않으면 그 상처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어른들처럼 절절하게 상처까지 보듬으며 사랑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묵념을 하면서 생각했다. ‘나도 호남인이었구나. 나 역시 그와 함께 살아왔었구나….’ 그늘 깊은 나무가 쓰러지고 나서야 나는 뿌연 눈물 사이로 그 애정을 직시할 수 있었다. 그를 평생 오해 속에서 사시게 한 것은 세상의 부당함과 맞서 싸우지 않은 대가였다.

그러나 그는 납치, 망명, 가택연금, 사형언도… 정치적.물리적 죽음 앞에서도 언제나 새순을 틔워 봄을 예감케 해주던 나무였다. 그 자리에서 우뚝 서 존재를 웅변하던 거인이었다.

“몸은 늙고 병들었지만 힘닿는 데까지 헌신 노력하겠다”던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은 “하루도 쉬지 말고 민주화, 서민경제, 남북화해를 위해 힘써 달라”는 것이었다.

나는 그의 빛나는 인생과 시대를 함께 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린다. 그리고 내가 호남인임을, 그래서 더욱 그의 유지를 받들어 하루도 쉬어서는 안 되는 존재임을 깨닫게 해주신 것에, 진심으로 고개 숙인다.

소외된 자를 대변하던 두 분의 대통령을 보냈다. 여러분께 그분들을 눈물로만 보내지 않겠다고 약속드리며 이만 펜을 놓는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 정부, 국민에게 진실과 평화와 희망의 덕담을 관리자 01-18 2485
28 지금은 햇볕정책 계승 발전시켜야 할 때 관리자 01-18 2448
27 4대강사업 즉각 국민적 논의 시작해야 관리자 01-18 2464
26 식당 인심보다 정부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 관리자 01-18 2986
25 '특권'과 '공정한 사회' 관리자 01-18 2462
24 '인사 철학의 빈곤'과 '전북홀대론' 관리자 01-18 2449
23 서민을 외치기 전에 인권부터 챙겨라 관리자 01-18 2531
22 이래도 검찰개혁을 외면할 것인가 관리자 04-30 3265
21 그들이 항소법원을 외친 이유 관리자 04-13 3228
20 이제는 국적까지 특권층 혜택인가 관리자 03-16 3227
19 바보야, 문제는 ‘균형발전’이야 -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관리자 02-12 3287
18 갈등 대립은 당연한 것, 문제는 정치의 부재 관리자 02-05 3443
17 김형오 국회의장은 오히려 본 의원의 질문에 답하라. 관리자 12-16 3388
16 2009 국정감사, 그리고 그 이후 관리자 11-14 3614
15 “역사는 반복된다. 한 번은 비극으로, 한 번은 희극으로” 관리자 11-03 3611
14 정치야, 어디갔니…? 관리자 09-07 3601
13 ‘콤바인’ 정기국회를 다짐하며 관리자 09-07 3603
12 그늘 깊은 나무가 마지막으로 명하신 것은… 관리자 08-23 3613
11 야만의 사회에서 인간이 할 수 있는 일 관리자 07-27 3685
10 오늘, 민주주의는 비참한 죽음을 맞았습니다 관리자 07-23 3617
9 법사위 4인방은 절대로 잠들지 않을 것입니다 관리자 07-16 3843
8 국회에서 "야당의원이 던지는 두가지 질문 관리자 06-29 3581
7 그를 위해 우리 잠시 눈물을 닦자 관리자 06-01 3645
6 노무현 前대통령님의 영면을 기원하며 관리자 06-01 3640
5 직권상정 통과, 그 뒷얘기와 통합본사 향방 관리자 05-04 3522
4 부자감세 끄덕없다더니 이제와 빚내자고? 관리자 04-20 3693
3 1400년 무왕의 꿈, 그를 박제화하려는 후손들 관리자 03-11 3921
2 원외재판부를 전주부로 환원하고 재판부를 증설하라 관리자 03-11 3802
1 거리에 나가 길을 묻다 관리자 03-11 5178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