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9-07-13 15:49
[090713]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도자료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54  
   090713_천성관_주택구입 거짓해명.hwp (190.0K) [18] DATE : 2009-07-13 15:49:55

천성관 후보자, 주택구입 거짓 해명?

■ 출처를 알 수 없는 계약금 3억원 드러나

■ 예금인출시점 대출상담시점, 모두 해명과 달라 신빙성 떨어져

민주당 이춘석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익산갑)은 13일 열린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의 서초동 고급빌라 구입 과정이 의혹투성이라며 짜맞추기식 해명이 아닌 관련 금융자료를 제출하라고 추궁했다.

당초 천 후보자는 고급빌라 구입을 위해 지인 박모씨로부터 4월 20일 15억 5천만원을 차입하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후보자가 제출한 매매계약서에는 이미 3월 10일 주인 윤모씨에게 3억원의 계약금으로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후보자의 예금으로는 3억원을 지급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결국 출처를 알 수 없는 돈이 후보자에게 유입되었다는 것이다.

계약금 뿐 아니라 잔금 부분에서도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다.

후보자의 해명에 따르면 후보자는 박모씨로부터 차용한 돈 이외에 고급빌라 구입을 위해 후보자의 예금에서 1억 2,500만원을 지불하였다.

하지만 후보자가 예금 8,200만원을 인출한 시점은 6월 2일로서 매매계약이 이루어진 4월 21일보다 한 달 가량이나 이후의 일이여서 매매 당시에는 잔금을 치를 수 없었다.

후보자가 박모씨에게 작성해준 차용증도 신빙성이 떨어진다.

당초 후보자는 15억 5천만원을 빌리면서 신한은행에서 7억 5천만원을 대출받아 갚을 것으로 예상했기에 8억원에 대해서만 차용증을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신한은행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후보자가 구체적인 대출가능 금액을 상담한 날짜는 5월 22일이고, 실제로 대출을 신청한 날짜는 6월 3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차용증 작성이 이루어진 4월 20일 경에는 후보자가 대출을 신청하지도 않았고 대출가능금액도 알 수 없었다는 것이다. 후보자가 사후에 짜맞추기식으로 차용증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이춘석 의원은 “고급빌라 구입과정 전반에서 후보자의 해명은 거짓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출처과 신빙성이 떨어지는 돈 거래에 대해 철저히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끝.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 [090728 보도자료] 이춘석의원 인사청문회 위증시 처벌하도록 법… 관리자 07-28 2997
53 [090701] 검찰총장, 국회에 서게 되나? 보도자료 관리자 07-14 2897
52 [090712] 천성관 후보자, 검찰개혁 없다? 관리자 07-14 3108
51 [090713]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도자료2 관리자 07-13 3055
50 [090713]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도자료1 관리자 07-13 3933
49 [090626 보도자료] 농성중에도 학습 일정 강행 관리자 06-26 3863
48 [090623 보도자료] 검찰개혁연속토론회 최종회 개최 관리자 06-26 4168
47 [090604 보도자료] 대검 고발…검찰개혁토론회 주도…성명발표 … 관리자 06-26 3698
46 이춘석 의원, 6월 정국에 독보적 행보 관리자 06-12 3845
45 검찰의 기소권 ‘정의의 칼’인가, ‘악마의 도구’인가? 관리자 06-12 3988
44 검찰의 수사, 이대로 좋은가? 관리자 06-12 3790
43 신영철 대법관, 박재영 판사에 보복성 배제 관리자 06-12 2870
42 문화체육관광부 “익산에 국립박물관 적극 검토” 관리자 04-10 3325
41 군불온서적 헌법소원제기한 법무관 파면은 부당하다! 관리자 03-25 2494
40 [090224] 익산미륵사지 유물은 익산에 관리자 02-24 2374
39 [090220] 감사원 보도자료 관리자 02-23 2441
38 “삼성 재판에서 대법원장 빠져야” 관리자 02-17 2079
37 신영철대법관 절대농지취득 의혹 관리자 02-17 2079
36 용산참사 수사발표관련 대검찰청 항의 방문 관리자 02-17 2051
35 대법관 인사청문위원 관리자 02-17 2045
34 익산미륵사지유물 익산 존치해야 관리자 02-17 2147
33 이춘석_의정보고 관리자 02-17 2108
32 통비법토론회 관리자 02-17 2057
31 헌재에는의견서만내야_법제처장밝혀 관리자 02-17 2094
30 정종환 장관 3억5천만원 부당수령 관리자 02-17 2115
29 [보도자료]외국인100만명 시대! 다문화사회를 위한 출입국관리법… 관리자 02-13 2322
28 [토론회 보도자료]퇴직 판검사 전관예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관리자 11-26 2307
27 [11.13 대법원] 예산안 질의 관리자 11-13 2338
26 [11. 13 헌법재판소] 예산안 질의 관리자 11-13 2202
25 [11.12 법제처] 예산심사_법제처장 “헌재에는 의견서만 제출해… 관리자 11-12 2127
 
 
 1  2  3  4  5  6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