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0-11-02 09:37
[2010 국정감사] 1018 대검찰청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36  
   101018 그랜저 검사 또 있나.hwp (205.5K) [17] DATE : 2010-11-02 09:37:09

그랜저 받은 검사 또 있다?

◐ 이춘석 의원, 사건 관계자 녹취록 입수 의혹 제기

◐ 검찰, 그랜저 검사들 통화 내역 뽑아보고도 은폐?

그랜저를 받고 사건 처리를 청탁한 정 모 부장검사 뿐 아니라 사건을 청탁받은 도 모 검사에게도 그랜저가 전달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춘석 의원(익산갑. 법사위)은 18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S건설 김 모 대표가 정 모 부장검사와 도 모 검사에게 그랜저를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였다.

이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 대표가 정 부장검사에게 회색 그랜저를 전달한 다음날 도 검사에게 똑같은 가격의 검정색 그랜저를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도 검사는 정 부장검사(당시 부부장검사)의 대학 후배로서 원만한 사건 처리를 부탁받고 S건설과 분쟁 중이던 D건설 관계자들을 기소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녹취록에는 정 부장검사와 도 검사, 김 대표가 함께 룸살롱에서 술을 마셨으며 이들의 통화 내역을 중앙지검이 확보·분석했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또한 정 부장검사가 당초 서울지검으로 올 예정이었으나 검찰 내부에서 전화 내역이 밝혀졌기 때문에 전주로 좌천된 것이라는 내용과 조만간 계좌추적이 들어갈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검찰이 정 부장검사와 도 검사의 구체적인 비위 혐의를 이미 당시에 상당 부분 파악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금까지 검찰은 정 부장검사의 혐의에 대해 S건설 김 대표에게 돈을 갚았으며 대가성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이번 녹취록으로 인해 검찰이 정 부장검사와 도 검사의 그랜저 수수 사실을 알고서도 수사를 진행시키지 않았거나 고의로 은폐했을 가능성이 새롭게 제기되고 있다.

이 녹취록은 그랜저를 제공한 S건설 직원들 간의 핸드폰 대화를 녹취한 것으로 중앙지검이 수사에 착수한 작년 6월경에 녹음된 내용이다.

이춘석 의원은 “검찰이 검사들의 그랜저 수수 의혹을 확인하고서도 제 식구 감싸기로 무혐의 처리한 것이 아니냐”며 “어느 수준까지 수사가 이루어졌으니 확인해서 고의 은폐가 드러날 경우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 [110926 보도자료] 감사원 고위임원 저축은행 계좌 조사 필요 관리자 10-04 1397
113 [110923 보도자료] 국민감사청구제도 유명무실 관리자 09-23 1603
112 [110922 보도자료] 법조비리, 솜방망이 처벌 여전 관리자 09-22 1854
111 [2011국정감사-법원행정처] 110920 보도자료-MB정부들어 무죄판… 관리자 09-20 1447
110 [보도자료] 110919 법사위 간사선임 관리자 09-19 1502
109 [110725 보도자료] 한상대 검찰총장 후보자 논문표절 의혹 관리자 07-25 1810
108 [110720 보도자료] 이춘석 의원 형법 185조 일반교통방해죄 개정… 관리자 07-25 1810
107 [110714 보도자료] 이춘석 의원, 익산 수해지역 방문 관리자 07-25 1723
106 [110614 보도자료] 이춘석 의원, 첫 출판기념회 성황리에 마쳐 관리자 07-25 1642
105 [110609 보도자료] 재벌총수 법원기망행위 제동걸리나 관리자 06-09 1794
104 [110530 보도자료] 민주당 법사위원 공동 성명서 관리자 06-09 1701
103 [110401 보도자료] ‘익산 지역상권 살리기’공청회 열려 관리자 06-09 1774
102 [110330 보도자료] 98% 일치라고?‘안동-베트남’일치율 89% 관리자 06-09 1836
101 [110323 보도자료] 금강하구 55만평, 억새단지 조성돼 관리자 06-09 1594
100 [110311 보도자료] 가정법원, 전국시대 열려 관리자 03-11 2028
99 [110310 보도자료] 이리변전소 옥내화 사업 착공 관리자 03-10 2085
98 [110302 보도자료] 정부의 무분별한 행정입법 제동 걸려 관리자 03-02 1972
97 [110218 보도자료] “베트남 유입” 국민 기만하는 실험결과 발… 관리자 02-21 2104
96 [110215 보도자료] 해명이 증폭시킨 의혹 관리자 02-15 2163
95 [110214 보도자료] 구제역 Virus 유전자검사결과 베트남과 관계… (2) 관리자 02-14 3231
94 [110123 보도자료] “신전관예우! 박한철 후보자, 왜 김앤장에 … 관리자 01-26 2488
93 [110121 보도자료] 박한철 후보자 헌법재판관 내정은 헌법정신에… 관리자 01-26 2191
92 [110119 보도자료] 김&장은 헌법재판관 인사청문회 ‘증인변경 … 관리자 01-26 2473
91 [101213 보도자료] 이춘석 의원 4대강 예산 증액요청 기사는 사… 관리자 01-26 2329
90 [101130 보도자료] 어느 국회의원의 숨은 땀방울 관리자 01-26 2257
89 [101123 보도자료] 익산현안, 입법적 지원으로 날개 달다 관리자 01-26 2194
88 [101110 보도자료] 이춘석 의원, 대정부 긴급현안질의 관리자 01-26 2144
87 [101026 보도자료] 교도소 재소자들에게도 인문학을 관리자 01-26 2175
86 [2010 국정감사] 1006 대법원 관리자 11-02 2536
85 [2010 국정감사] 1018 대검찰청 관리자 11-02 2437
 
 
 1  2  3  4  5  6  
and or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