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YTN] 4대강·민간인 사찰 놓고 공방 10-11-03 10:27: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33   


 

[녹취:조원진, 한나라당 의원]
"입안한 사람이 아니라고 하는데 자꾸 맞다고 하니까, 저도 답답한데, 그런 부분을 정부와 청와대에서 좀 더 신속하고 강력한 메세지가 필요합니다."

[녹취:조영택, 민주당 의원]
"무리하게 3년 동안 막 밀어부치고 하다 보니까 그래서 의심받는 것 아닙니까? 이것을 대운하 사업, 아니면 대운하 전단계 사업, 1단계 사업이구나..."

[녹취:임태희, 대통령실장]
"대운하 사업은 가서 보시면 대운하 아니다 하고..."

민간인 사찰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사전에 알았는지를 놓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이두아, 한나라당 의원]
"업무협조가 이뤄져야 하는 관계이기 때문에 거기서 들은 여러 얘기가 있을 수 있고, 그러니까 BH 지시사항이라는 메모가 여러 번 나왔겠지만, 그게 김종익 건이라는 증거가 어디 있습니까?"

[녹취:이춘석, 민주당 의원]
"객관적으로 드러나는 증거만 종합해보면 청와대가 그 전에 보고받은 것 감추기 위해서 거짓말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야당이 국정조사와 특검을 촉구하자, 여당은 참여정부 시절에도 관행적인 민간인 조사가 있었다며 과거부터 조사하라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특임장관실 국정감사에서는 개헌 논의에 대한 질의가 잇따랐습니다.

[녹취:홍영표, 민주당 의원]
"정권 연장을 위해서 밀실에서 추진하는 방식의 개헌 추진은 아마 국민적 저항에 부딪쳐서 실패할 것입니다."

[녹취:이재오, 특임장관]
"국회 3분의 2 동의를 받아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밀실에서 논의하는 건 불가능한 이야기 입니다."

하지만, 김무성 위원장이 G20 이후 국회에서 논의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제지하면서, 개헌 논의는 특임장관의 찬성 의견을 듣는 수준에서 마무리됐습니다.

........................동영상보기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