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KBS 뉴스광장] [정가소식] 청목회 후원 압수 수색(2010. 11. 8) 10-11-08 15:10: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76   


<앵커 멘트>

한주간의 정치권 소식을 정리하고 이번 한주를 내다보는 정가소식 시간입니다.

정치외교부 김귀수 기자 나와있습니다.

김 기자, 안녕하세요?

지난 한 주 정치권에 일이 굉장히 많았는데요, 먼저 검찰의 청목회 수사에 대해 정치권이 발칵 뒤집혔잖아요.

이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리포트>

지난주 금요일 서울북부지검은 여야 의원 11명의 후원회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국회의 대정부질문이 진행되는 동안에 이뤄졌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압수수색 대상자는 청목회에서 천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은 의원들로 한정됐습니다.

한나라당에서 권경석, 유정현, 조진형, 신지호, 이인기 의원, 민주당 의원에서 최규식, 강기정, 유선호, 조경태, 최인기 의원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 이렇게 11명입니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5명, 민주당 5명, 자유선진당 1명 입니다.

이미 잘 알려진대로 해당 의원들은 청목회, 즉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에서 로비를 받고 청원경찰들에게 유리한 법안을 발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었습니다.

<질문>정치권이 한목소리로 검찰 수사를 비난하고 나섰죠?

<답변>

그렇습니다.

야당은 검찰총장 퇴진 요구 등 총력 대응나섰고, 한나라당도 어제 당정청 회동에서 검찰과 청와대에 유감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압수수색을 국회 말살 행위, 야당 탄압 수사로 규정하고 초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압수수색 직후인 지난 주 금요일 최고위원회의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조배숙 최고위원을 위원장을 검찰의 국회탄압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고요.

어제도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의총을 잇따라 열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민주당 이춘석 대변인의 말 들어보시죠.

<녹취>이춘석: "민주당은 국회의원들의 입을 막으려는 이러한 검찰의 시도에 당당히 맞서 그 진실을 밝히는데 싸우겠다. "

한나라당은 G20 정상회의라는 국가 대사를 앞두고 검찰이 무리한 압수수색을 한 것은 신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어제 총리 공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동에서도 안상수 대표 등은 청와대와 검찰을 향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안형환 대변인의 말 들어보시죠.

<녹취>안형환: "정상회담 대사 앞두고 압수수색 펼쳐 파란 일으킨 것 신중하지 못했다는 게 당지도부 입장이다."

<질문>앞서도 말했지만 지난주 대정부질문이 있었잖아요. 청와대 대포폰 의혹과 김윤옥 여사에 대한 로비 의혹 때문에 정국이 급속히 냉각됐는데요.

<답변>

그렇습니다.

대정부질문 첫날 민주당 이석현 의원이 청와대의 대포폰 의혹을, 그리고 강기정 의원이 김윤옥 여사의 로비 몸통 의혹을 각각 제기했습니다.

이석현 의원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청와대가 지급한 대포폰 5개를 사용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검찰이 공직윤리지원실 직원이 수원의 모 업체에 컴퓨터 하드디스크 삭제를 요청하면서 이 대포폰을 사용했다는 겁니다.

결국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에 깊숙히 개입돼 있었고 검찰은 이를 알고도 수사를 서둘러 마무리 했다는 게 이석현 의원과 민주당의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대포폰이 아니라 모 행정관이 자신이 사용하던 차명폰을 개인적으로 빌려준 것 뿐이며 5개가 아니라 1개라고 해명했습니다.

뒤이어 민주당 강기정 의원은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사장의 연임 로비에 김윤옥 여사가 깊숙히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남상태 사장의 부인이 청와대와 김 여사의 동생 김재정씨의 병실에서 김 여사를 만나 연임 청탁을 했다는 건데요.

이 과정에서 천달러 짜리 수표 다발이 대가로 건네졌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물론 한나라당에선 국회의원의 무책임한 발언을 용납해선 안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질문>오늘부터 국회가 예산심사가 시작되는데요, 이번주 국회 전망 부탁드립니다.

<답변>

말씀하신대로 국회는 이번주부터 각 상임위원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내년도 예산심사에 돌입합니다.

하지만 4대강 사업과 복지 예산 편성 등을 둘러싼 여야의 팽팽한 견해차로 난항이 예상됩니다.

특히 검찰의 여야 의원 압수수색 등 정치권 사정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 정국이 급속히 얼어붙으면서 예산 심의를 둘러싼 진통은 더욱 극심해질 전망입니다.

한나라당은 309조6천억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에 대해 친서민. 복지예산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야당의 협조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안은 사실상 4대강 예산이라며 민생예산으로 돌려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기업형 슈퍼마켓 규제법안과 한미FTA 재협상 등 사안마다 여야가 첨예하게 대치하고 있어 예산 국회가 난항을 거듭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국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332호 TEL : 02-784-3285 / FAX : 02-788-0328
익산사무소  전북 익산시 남중동 1가 31-21 2층  TEL : 063-851-8888 / FAX : 063-851-8886 / E-mail : LCS1747@naver.com